언론보도

언론보도

취약계층 무료 변호·법률 구조… 로펌들, 너도나도 '재능기부' 사회공헌

페이지정보

thejung 18-06-21 08:23 조회 197 댓글 0

본문

국내 대형로펌들의 치열한 경쟁이 사건이나 자문 수임을 넘어 사회공헌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로펌의 공익성을 강조하는 사회적 요구와 사회공헌에 나서야 한다는 로펌 구성원들의 의지가 맞닿은 결과다. 단순 기부나 봉사활동에 그쳤던 초기 사회공헌 활동은 점차 로펌만이 할 수 있는 전문영역으로 범위가 넓어지는 추세다.

법무법인 광장의 공익활동위원회는 2007년 발족한 이후 9개 팀(난민소송팀, 장애인법률지원팀, 북한이탈주민 법률지원팀, 1학교 1고문 변호사제팀, 이주노동자 및 운수노동자 법률지원팀, 열린문청소년재단 및 사회복지법인 우리누리 법률지원팀, 청소년멘토사업팀, 유니세프 법률지원팀)으로 나뉘어 활동 중이다.

지난 1월에는 6·25전쟁 당시 노무자로 참전해 국가를 위해 싸운 ‘지게 부대원’도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첫 판결을 무료 수임을 통해 이끌어냈다.
김앤장은 사회공헌위원회(위원장 목영준)를 통해 사회공헌 활동에 20년간 앞장서왔다. 영국의 로펌 평가 매체인 후즈후리걸이 ‘올해의 베스트 프로보노(사회공헌) 로펌’으로 선정한 배경이다. 김앤장은 다문화 여성·북한이탈주민 여성·소상공인을 위한 법률아카데미, 아동청소년 대상의 법률교육 ‘꿈 키움 프로젝트’ 등 사회 전반에 걸친 공익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바른은 지난해 공익사단법인 정을 설립하고 사회공헌에 본격 뛰어들었다. 그동안 해왔던 난민 지원 변호인단 참여 등 법률 소외 이웃을 위한 무료 변론뿐 아니라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법률 구조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화우도 공익 활동에서는 내로라하는 경력을 자랑한다. 지난해에는 ‘공익 법률상담 및 분쟁조정 센터’를 개소해 화우 소속 변호사들이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상담과 조정을 하고 종합적인 법률 지원을 해주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올해는 중·고등학생이 스스로 법을 제정해 발표하는 ‘교실법 대회’를 열어 법치주의 교육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법무법인(유한) 바른의 가족들이 참여하여 발기한 공익사단법인 정은 법률서비스의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을 위한 각종 법률지원활동을 활발히 펼쳐나가겠습니다.
    우리사회의 그늘진 곳에 사랑의 온기를 전파하고, 디지털 불평등을 해소시켜 첨단 정보시대의 가치를 공유하게 하는 봉사활동에도 앞장서겠습니다.

    의로운 일을 하다가 희생당한 사회적 의인과 그 가족을 돕는 일 또한 우리의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는 길잡이가 될 것입니다.
    고단하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몸과 마음으로 다가가는 나눔을 실천하면서 정이 넘치는 밝은 공동체 사회를 만드는데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ADDRESS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92길 7, 바른빌딩 4층

    PHONE

    02-3479-2491

    FAX

    02-538-3865

    EMAIL

    contact@barunlaw.com